매우 평범함 일상이 가장 감사한 일입니다

아이가 때가 되면 옹알이를 하고 자신도 신기해하며 인생의 첫발을 내딛고 능숙하진 않아도 어느새 아장 아장 걷기를 시작하는 모습.

거기다 어느 늦은 봄, 햇살의 따사로움을 등에 얹고 운동장 트랙을 열심히 뛰기 시작한다면 이 모든 것은 결코 자연스러운 일이 아닌 정말 놀라운 기적이고 감사한 일이라는 사실을 우린 모릅니다.

매번 부모의 말에 무조건 순종만 하던 아이가 언제부턴가 자신의 생각을 말하기 시작하고 불만을 토로하는 그 모습이 생겨날 때 우린 내 자녀에게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만 생각하고 아이가 크고 있고, 점점 생각이 풍성해 지고 있다는 생각은 하지 못합니다. 

특별한 어떤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지 않아도 우리가 너무 쉽게 당연시 하는 모든 일들 속에는 그것 자체만으로도 감사요, 기적이라는 것을 쉽게 잊고 살 때가 많습니다.

생각하면 기적이고, 바라보고 있노라면 이것이 축복인데 우린 더 많은 욕심 때문에, 나도 이루지 못한 그 야망 때문에 이미 허락된 그 엄청난 축복의 현장을 보지 못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습니까! 

좀 더 생각해 보십시오.
좀 더 깊이 생각해 보십시오. 
우리가 가진 이 모습이 얼마나 큰 축복이고   기적입니까!
오늘도 우린 그 기적을 볼 수 있음에 감사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지금 어디에 서 계십니까?

내 안에 하나님이 계실 때 우린 분명 하나님과 세상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오직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만드실 때 하나만 사랑하도록 지으셨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거나 세상을 사랑하거나 하나만 사랑하도록 지으셨습니다. 

그래서 우린 세상을 사랑하면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습니다. 
세상을 사랑하는 마음과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은 결코 공존할 수 없습니다. 

간혹 우린 이렇게 말하는 이들을 만나곤 합니다. 
“난 하나님도 좋고 세상도 좋다구요” 라고 말이죠.

하지만 우리가 하나님의 마음과 의도를 알게 될 때  신앙과 믿음에 있어서 회색지대(이도 저도 아닌)는 절대로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우린 날마다 매우 분명한 위치에 서는 법을 배우고 배운대로 그 곳에 서 있어야 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오늘은 여기에, 내일은 저기에 서 있지 말아야 합니다. 


오히려 그러한 선택은 점점 더 스스로를 무너뜨리게 만들고 심지어 하나님의 마음도 얻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지금 당신은 어디에 서 계신가요?
오직 한 곳에만 서 있어서 하나님의 마음을 얻고 그래서 하나님의 계획과 뜻을 이루는 인생이 되어야 합니다.